[주식용어]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는 무엇인가?

남양주개발자

·

2020. 10. 15. 08:00

728x90
반응형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는 무엇인가?

3월, 6월, 9월, 12월만 되면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과 관련된 기사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3월, 6월, 9월, 12월만 되면 이러한 기사가 나오기 시작하는 모습

용어 자체만 보면 이게 주식 시장에서 사용되는게 맞나 싶을 정도로 영화이름과도 같은 단어인데요. 오늘은 판타지 영화 이름과도 같은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까지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란?

'네 마녀의 날'이라고 불리는 쿼드러플위칭데이(Quadruple witching day) 네 가지 파생상품의 만기일이 겹치는 날입니다. 선물은 1년에 4번 만기일이 돌아오고 옵션은 1년에 12번의 만기일이 존재합니다. 주가지수 선물, 주가지수 옵션, 개별주식 선물. 개별지수 옵션 이렇게 네가지 파생상품 만기일이 겹치는 것입니다.

'네 마녀의 날' 이라고 불리는  쿼드러플위칭데이(Quadruple witching day)

왜 마녀일까?

이 말이 처음 등장한 것은 미국 월스트리트에서 였습니다. 미국 트레이더들은 파생상품들의 만기가 겹치는 날에는 특히 주식시장의 변동 폭이 넓어지고 예측이 힘들다는 사실을 경험적으로 발견하면서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야기하는 날이라고 하여 '마녀가 심술을 부리며 이곳저곳 돌아다닌다'는 뜻에서 별도의 명칭을 붙인 것입니다. 

언제 발생할까?

우리나라의 경우 분기별로 한번씩 3월, 6월, 9월, 12월 둘째주 목요일에 발생하고 미국의 경우 우리나라와 동일하게 분기별로 한번씩 3월, 6월, 9월, 12월에 발생하지만 셋째주 목요일에 발생합니다. 

왜 변동성이 심할까?

그 이유는 파생상품과 관련해 이슈가 많이 나오기 때문인데 현물과 선물의 가격차를 이용한 매수/매도차익 물량이 시장에 쏟아지면서 예상치 못한 주가 급등락이 많이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즉 평소보다 주가 변동이 심해진다는 이야기인데 아무래도 이런 날에는 투자를 할 때 조금 더 주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 저자에게 암호화폐로 후원하기 💖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갑 주소가자동으로 복사됩니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