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UMA) 코인 소개 및 시세 전망(호재, 상폐, 스캠 분석)

남양주개발자

·

2021. 7. 16. 08:12

728x90
반응형

우마(UMA) 코인 소개 및 시세 전망(호재, 상폐, 스캠 분석)

이번 포스팅에서 다뤄볼 코인은 우마(UMA) 코인입니다. 

우마(UMA) 코인에 대해 전반적으로 한번 살펴보고, 우마 코인의 현재 개발 현황과 이를 통해 앞으로의 전망까지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해당 포스팅의 여러 의견들은 해당 코인 개발사에서 공개한 깃허브(Github) 오픈소스 프로젝트 코드를 기반으로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이점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마(UMA) 코인 이란?

소개

검열,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 사회적 자본, 그리고 신념과 가치에 따른 제한 없이 모든 사람들이 금융 시장에 접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열정적인 신념에 따라 운영됩니다. 모든 사람들이 금융 시장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다면,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경제적 자유를 구축할 수 있는 동등한 기회를 갖게 될 수 있습니다.

UMA는 이더리움에서 매우 중요한 파생 상품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둡니다. 이 파생 상품은 온체인 가격 피드를 사용하지 않고, 적절한 담보를 제공하면서 작동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이는 부적절하게 담보화 된 포지션을 발견한 주체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부적절하게 담보화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검증 메커니즘"(DVM)를 이용합니다.

기본정보

최대 공급량 494,519,162
블록조회 https://projects.umaproject.org/
웹사이트 https://umaproject.org/
백서 https://github.com/UMAprotocol/whitepaper
깃허브 https://github.com/UMAprotocol
트위터 https://twitter.com/UMAprotocol
디스코드 https://discord.com/invite/jsb9XQJ
미디엄 블로그 https://medium.com/uma-project

우마 코인 웹사이트는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UMA—Universal Market Access

A decentralized financial contracts platform built to enable Universal Market Access

umaproject.org

우마 공식홈페이지

우마 코인은 공식 홈페이지에 깃허브 오픈소스 프로젝트 경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당당하게 자신들이 개발하는 결과물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곳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자신이 개발하고 있는 결과물에 떳떳하다는 것이겠죠. 스캠 취급을 당하지 않으려면 이러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마(UMA) 개발현황

우마(UMA) 코인 개발 현황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마 깃허브 프로젝트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UMA

A decentralized financial contracts platform built to enable Universal Market Access—UMA. - UMA

github.com

우마 개발팀이 공개한 깃허브 오픈소스 프로젝트에는 현재 34개의 저장소가 생성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마 깃허브 오픈소스 프로젝트 현황

우마 개발팀이 현재 공개한 프로젝트들을 살펴보면 활성화된 프로젝트가 꽤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마다 우측 활성화 그래프가 존재하는데 해당 그래프를 살펴보면 5개 정도의 프로젝트가 현재 어느정도 활발히 개발이 진행되고 있음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우마 깃허브 업데이트 현황 (1)
우마 깃허브 업데이트 현황 (2)

우마코인은 개발자들에게 제공하는 SDK 문서 또한 제대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SDK를 제공한다고 어필하면서 실제 문서를 보면 개판인 프로젝트가 굉장히 많은 반면에 우마코인은 이를 제대로 제공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체 기술력이 있고, 외부에 기술 공개를 하기 위해서는 굉장한 노력이 필요한데, 그 노력의 결실은 SDK 문서를 보면 어느정도 퀄리티를 알 수 있습니다. SDK를 제공하는 프로젝트임에도 불구하고 Docs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는 프로젝트가 많은데 대충 Docs를 살펴보면 어느정도 신경썼는지 바로 티가 납니다.

 

Welcome to UMA | UMA Docs

UMA stands for Universal Market Access. UMA is driven by a shared belief that financial markets should be free, open, and fair. The economic freedom created by a free and open market enables everyone equal opportunity to pursue prosperity and build financi

docs.umaproject.org

우마 Docs 현황

 

우마 깃허브 프로젝트 중에 가장 메인 프로젝트로 보이는 protocol 저장소를 기반으로 우마 개발팀의 개발 현황과 스타일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UMAprotocol/protocol

UMA Protocol Running on Ethereum. Contribute to UMAprotocol/protocol development by creating an account on GitHub.

github.com

우마 protocol 저장소 현황 (2021년 07월 16일 기준)

미리보기

생성일 2018년 7월 15일
개발 언어(Language) Javascript
알림(Watch) 21
스타(좋아요, Star) 224
포크(퍼가기, Fork) 132
커밋(Commit) 2,144
이슈(Issues) 98(843)
풀 리퀘스트(PR, Pull requests) 12(2,279)
브랜치(Branches) 331
태그(Tags) 303

리드미(README)

리드미(README)는 프로젝트에 대한 전체 소개를 확인할 수 있는 문서입니다. (리드미 문서에서 자신들의 프로젝트를 설명해줘야 하는데, 다른 프로젝트를 포크한 후 제대로 리드미 문서를 작성하지도 않는 프로젝트도 예상외로 많습니다.)

커밋(Commit)

커밋(Commit)은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해당 프로젝트의 코드를 추가, 수정, 삭제를 한 후 기록을 남기는 행위입니다. 커밋을 통해 프로젝트에 참여한 참여자들이 어떤 코드를 수정했고, 수정한 내역에 대한 내용을 메시지로 어떻게 남겼는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커밋을 할 때 개발팀끼리 어떻게 협업을 하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습니다. (깃 커밋 메시지 컨벤션이 존재하는 만큼 제대로 메시지를 남기는지 살펴볼 수 있습니다.)

커밋수

프로젝트 내에서 참여자들이 프로젝트 코드를 수정한 후 메시지를 남긴 개수입니다. 현재까지 프로젝트에 남겨진 커밋수는 2,144개로 2018년 7월 15일부터 진행된 프로젝트임을 감안하면 높은 커밋수입니다. (기준: 1일 1커밋, *프로젝트 참여자 수, 프로젝트 특성에 따라서 기준이 다를 수 있습니다. 단순히 커밋수로 프로젝트를 판단할수는 없습니다. 단순 참고용으로만 봐주세요.)

커밋 메시지

프로젝트 커밋수도 중요한 수치지만, 더 중요한 수치는 바로 커밋 메시지입니다. 커밋 메시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해당 프로젝트 참여자들의 개발 스타일, 개발팀의 커밋 문화, 개발 습관들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지표입니다. (커밋 메시지를 정말 대충 기입하고 올리는 개발자들도 굉장히 많습니다. 개발자들의 기본 습관을 살펴볼 수 있는 굉장히 좋은 포인트입니다.)

커밋 메시지를 살펴보면 우마 개발팀은 메시지를 굉장히 명시적으로 잘 작성해주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제가 위에서 언급한 커밋 메시지 컨벤션을 활용해서 팀원들끼리 합을 맞춰서 메시지를 굉장히 깔끔하게 작성하며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 커밋 메시지 히스토리 (1)
프로젝트 커밋 메시지 히스토리 (2)
프로젝트 커밋 메시지 히스토리 (3)
프로젝트 커밋 메시지 히스토리 (4)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역을 살펴보면 단순히 버전을 변경하거나 문구 수정하는 수준이 아닌 실제 개발과 관련된 수정사항들이 업데이트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쓰레기코인(shitcoin)들의 커밋 히스토리를 살펴보면 대충 package.json 버전 변경, README 문서 문구 수정하는 수준으로 커밋을 작성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죠. 해당 프로젝트는 현재까지도 굉장히 열심히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저 또한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을 굉장히 러프하게 살펴보면서 판단하는 것이기 때문에 읽으실 때 "아 대충 이정도 수준으로 개발하고 있구나~"라고 판단하시면 될 것 같고, 좀 더 깊이있게 보고 싶다면 제가 살펴본 방식으로 시간을 들여서 살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1)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2)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3)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4)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5)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6)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7)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8)
최근 업데이트된 커밋 상세 내용 (9)

이슈(Issue) 참여도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개인적으로 버그나 개선사항이 생겼을 때 이슈를 작성하고 관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슈를 활용해서 프로젝트에서 발생되는 모든 문제들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에서 이슈들까지 제대로 관리하고 있다면 해당 코인을 개발하는 개발진들의 개발 참여도는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현재 프로젝트에서 열려있는 이슈는 98건이고 해결된 이슈는 총 843건입니다.

프로젝트 이슈(Issue) 관리 현황

현재 프로젝트 내에서 발견되거나 해결된 이슈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이슈를 살펴볼 때 중점적으로 살펴볼 부분은 이슈가 올라왔을 때 해당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제대로된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했는지를 유심히 살펴보셔야 합니다. 어떤 개발 프로젝트던 버그나 개선사항이 있기 마련입니다. 핵심은 팀에서 이런 부분들을 개선하기 위해 팀이나 외부와 커뮤니케이션을 제대로 진행했는지를 보는 것입니다.

최근 올라온 이슈 일부분만 살펴보긴 했지만 일부를 보더라도 전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진행하는지 대충 감은 옵니다. 게다가 대부분 프로젝트는 과거에 잘 진행되다가 최근으로 올수록 성의가 없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최근 순으로 프로젝트를 살펴보면 오히려 더 더움이 되죠. 우마 개발팀의 경우 발생한 이슈에 대해서 해결하기 위해 굉장히 활발하게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1)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2)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3)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4)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5)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6)

아래 이미지와 같이 비슷한 네이밍을 가진 이슈들이 종료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주기적으로 자동으로 생성되고 종료되는 이슈로 보입니다.

비슷한 네이밍으로 생성된 이슈 목록들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7)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모습 (8)

풀 리퀘스트(Pull Requests, PR/MR)

완료된 개발 항목에 대해서 마스터 브랜치에 병합하는 단계입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A라는 개발자가 프로젝트에서 필요로하는 a기능을 개발한 후 "나 a기능 다 개발했어! 같이 코드 한번 살펴보고, 별 이상 없다면 프로젝트에 합치자!"라는 의미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현재 프로젝트에서 열려있는 PR은 12건이고, 종료된 PR은 2,279건입니다. 여기서 확인할 포인트는 PR이 단순히 많다고 좋은 것이 아니라 PR이 열려있다면, 해당 PR들이 언제 열렸는지, 현재 코드리뷰가 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PR이 열린지 꽤 되었음에도 코드리뷰가 되지 않고, 마스터 브랜치에 병합되지 않았다는 것은 프로젝트 PR 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죠.

프로젝트 풀 리퀘스트(Pull Requests, PR/MR) 현황

마스터 브랜치에 병합된 PR 목록들을 살펴보면 코드리뷰를 굉장히 잘 진행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1)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2)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3)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4)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5)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6)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7)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8)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9)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10)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11)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12)
마스터 브랜치에 합치기 위해 코드리뷰를 진행하는 모습 (13)

릴리즈/태그(Release/Tag)

릴리즈(Release)란 유저들에게 특정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단계입니다. 릴리즈의 내역에는 해당 릴리즈에서 반영된 내용과 소스코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태그(Tag)란 일반적으로 우리가 이해하고 있는 것처럼 무언가 표시를 해두기 위한 기능입니다. 깃에서는 특정 커밋(Commit)을 태그하는 행위죠. 특정 커밋을 가리키는 참조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프로젝트 릴리즈/태그(Release/Tag) 히스토리

개요(Overview)

최근 한달동안 프로젝트에서 업데이트된 내용들과 전체 기간동안 프로젝트에 참여한 참여자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근 한달동안 프로젝트에서 업데이트된 히스토리
전체 프로젝트 커밋 그래프, 하단은 프로젝트 핵심 기여자 TOP 4

스캠 스코어(단순 참고용)

아래 스캠 판별 결과는 참고용으로만 봐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코인 프로젝트에서 필수적으로 가져야할 요소들을 기준으로 스캠 판별을 해주는 사이트입니다. 우마 스캠 스코어는 4.54으로 나쁘지 않은 스코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참고로 해당 스코어가 높으면 높을수록 프로젝트가 잘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로 스캠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is this scam coin 사이트 스캠 판별 결과 (1)
is this scam coin 사이트 스캠 판별 결과 (2)
is this scam coin 사이트 스캠 판별 결과 (3)

전망

우마 코인에 투자를 하시려는 투자자분들은 오늘 포스팅을 어떻게 보셨나요? 우마 개발팀이 공개한 프로젝트들을 통해 개발 현황에 대해서 살펴볼 때 커밋, 이슈, PR 등 다양한 지표로 판단하고 있는데 개발 자체는 나름 열심히 잘 진행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정도 개발 현황을 보여줘야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미래가치를 생각하고 투자를 할 수 있죠. 백서만 작성하고 제대로 개발도 안하면서 마케팅으로 코인 시세만 높이려고 안달난 곳은 정말 반성해야 합니다.) 단지 protocol 저장소 하나만 살펴보긴 했지만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속담이 있듯이 이렇게 프로젝트를 제대로 관리하는 모습을 보면 다른 프로젝트들도 비슷한 수준으로 관리되거나 개발되고 있겠죠.

단순히 현재 개발하고 있는 깃허브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개발 현황만을 살펴보고 해당 코인의 모든 진척사항을 알기에는 부족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개발 진행 현황이 투자자가 확인할 수 있는 최소한의 확실한 지표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코인을 개발하는 개발사들의 성향과 방향성을 파악하기에는 확실한 정보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뭐 개발을 열심히 한다고 해서 코인의 시세가 따라오는 것도 아니지만, 적어도 투자자들의 돈을 받아서 놀고 먹고 삥땅치는 회사는 아니라는 것은 알 수 있다는 것이죠. 만약 해당 코인에 투자를 하기 위해 백서를 읽어보신 분들은 백서와 비교해보면서 깃허브 프로젝트들을 비교해보며 해당 코인이 백서에 적어놓은 로드맵에 맞춰 프로젝트가 잘 진행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주식과 비슷하게 사기와 세력들의 시세조작이 판치는 코인판에서 코인의 가격은 예측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투자하고 있는 코인이 적어도 투자유의, 상장폐지(상폐), 스캠, 폐지라는 오명을 쓰게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전망은 앞으로의 시세 전망보다 앞으로도 "살아남을 코인인가"를 중점으로 살펴보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조심스럽게 판단하자면 우마 코인은 프로젝트 진행 현황과 개발자들의 참여도를 봤을 때, 자체 개발을 진행함으로써 기술 내재화를 시키고 있다는 점, 프로젝트 업데이트도 활발하게 이뤄진다는 점을 보면 적어도 앞으로도 스캠코인이라는 오명을 쓸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해당 정보는 코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제공하는 것으로, 투자 권유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스캠코인 구별하는 방법은 아래 포스팅에서 상세히 다루고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스캠(사기)코인 구별하는 방법 (목록, 개발현황, 사이트 확인)

현재까지 암호화폐 시장에 생성된 코인의 갯수는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코인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빗썸, 코인원만 해도

webruden.tistory.com

728x90
반응형

💖 저자에게 암호화폐로 후원하기 💖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갑 주소가자동으로 복사됩니다

0개의 댓글